•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글자크기설정
  • SITEMAP
  • 즐겨찾기 추가
Home커뮤니티뉴스

목록

캐나다 푸드뱅크 이용자 2년 새 20% 늘어…"코로나 이후 급증"

조회30 2021.11.04 17:04
관리자
캐나다에서 취약계층에 음식을 무료로 나눠주는 푸드뱅크 이용자가 지난 2019년 이후 20%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29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전국의 푸드뱅크 네트워크인 '캐나다푸드뱅크'는 최근 조사 결과 보고서를 통해 지난 2년 간 각지의 이용자가 지난 2008년 경기후퇴기 이후 가장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사는 전국 각지 푸드뱅크와 자선단체 4천750곳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특히 이 기간 푸드뱅크 이용자의 3분의 1이 아동으로, 전체 인구 대비 비율 19%를 크게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관계자는 올 3월 한 달만 해도 전국에서 130만 명이 지역별 푸드뱅크를 찾았다고 전했다.

캐나다푸드뱅크의 커스틴 비어즐리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푸드뱅크 이용자가 급증해 심각한 상황을 맞았다면서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줄을 잇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거 비용이 상승하고 식품 가격이 오르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사태가 닥쳤지만 이제 정부 지원이 종료되고 있다"며 지역별로 노동 시장과 생활비 사정이 큰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푸드뱅크 이용자는 퀘벡주에서 38% 증가해 가장 높았고 앨버타주와 온타리오주도 각각 29.6%와 23% 늘어 전국 평균치를 웃돌았다.

비어즐리 대표는 "이들 지역의 대도시 푸드뱅크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이용자가 두 배 늘어난 곳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부분의 저소득층이 소득의 50% 이상을 주거 임대료에 쓰는 실정"이라며 이들에 대한 임대료 지원을 우선으로 시행할 것을 제안했다.

출처 : 매일경제 -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1/10/1028334/
목록